빅뱅 멤버 슬이가 새로 오픈한 ‘클럽’의 ‘세트 메뉴’ 수준

지난 24일 빅뱅의 승리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지하에 ‘버닝썬’이라는 이름의 클럽을 오픈했다.

Google

승리는 그동안 고급 샴페인을 판매하는 프라이빗 바 ‘몽키 뮤지엄’부터

일본식 돈코츠라멘 가게 ‘아오리의 행방불명’ 등을 오픈했다.

특히 라멘집 프랜차이즈가 오픈할 때마다 매장을 방문해 인증샷을 남기는 등 적극적인 사업 활동을 펼쳐왔다.

몽키 뮤지엄 공식 블로그

승리의 새 클럽이 오픈했다는 소식과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버닝썬’의 테이블 가격표가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버닝썬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곳의 ‘VVIP 프리미엄 세트’는 총 5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가장 먼저 ‘만수르 세트’는 아르망디 12ℓ 1병과 louis xiii 1병,

아르망디 10병을 총 1억 원에 제공한다고 되어있다.

버닝썬 홈페이지

초고급 샴페인으로 알려진 아르망디 12ℓ는 병당 8천만 원에 거래된다고.

만수르 세트 다음에는 대륙 세트가 있다. 대륙 세트 A는 돔 페리뇽 80병을 5천만 원에 제공한다.

프랑스의 고급 샴페인인 돔 페리뇽은 기본 50만원 정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 홈페이지

대륙 세트 B는 아르망디 30병을 5천만원에, 대륙 세트 C는 엔젤 브룻 20병과 엔젤 로제 20병을 5천만 원에 제공한다.

마지막 천상 세트는 louis xiii과 돔 페리뇽 4병이 천만 원에 제공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가격이 리얼 만수르네” “만수르 세트 뭐야ㄷㄷㄷㄷ”

“80병은 어떻게 마시냐…”

“가격보고 놀랐는데 병수보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