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근’으로 여성 팬들 입덕시키며 아버지 두부 가게를 돕는 훈남 아들 ‘인기 폭발’

호주뉴스닷컴은 2월 26일(현지시간) “식스팩 복근을 가진 남성이 아버지의 두부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일을 도와주면서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manilaflash.com

대만 베이토우에 살고 있는 첸 위틴(26). 첸은 얼굴도 말끔하게 생긴 훈남인데다

무엇보다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가 돋보이는 청년.

첸은 아버지의 가게에서 시간이 날때마다 일을 도왔다.

주변을 지나던 여성들에 의해 입소문이 나면서 두부 가게를 찾는 여성이 많아지면서 가게 매출이 껑충 뛰기도 했다.

호주뉴스닷컴

뜨거운 불 앞에서 일하던 첸의 민소매 티셔츠가 땀에 젖으면서

그의 근육질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 많은 여성들의 시선을 끈 것.

두부 자루를 들고 가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첸의 복근에 수많은 여성들이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manilaflash.com

또한 근육질 몸매와 힘을 쓰는 모습과는 다른 뽀얀 피부를 드러내며

그야말로 반전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런 모습은 첸이 SNS에 사진을 올리면서 그 인기가 더 높아갔다.

그런 첸이 최근에는 속옷 모델로 데뷔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manilaflash.com

매체는 “많은 대만 여성들이 첸의 모습을 보기 위해 가게를 찾기 시작했고

급기야 문전성시를 이루며 여성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가 돼버렸다”고 이 두부 가게를 소개했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