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현질’ 사실 들통난 유재석에 양세형의 반응

지난달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조세호의 멤버 정식합류 후 첫번째 방송이 진행됐다.

MBC ‘무한도전’

이날에는 ‘면접의 신’이라는 부제로 멤버들이 각자 취업준비를 하는 과정이 담겼는데,

조세호는 자소서에 “약간 나서기를 좋아한다”는 문장을 넣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나는 게임회사 자신있다. 나 게임 잘 한다”고 말했다.

MBC ‘무한도전’

그러자 하하는 “저 형이 현질한다”고 폭로했고 양세형은 “저보고 ‘넌 그래서 안된다며’

형 현질 안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양세형의 말을 들은 유재석은 “특가는 사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무한도전’

한편, 이날 유재석은 ㅂ사 면접에 들어가 근거있는 설명으로 호감을 샀고,

이에 면접관들은 “임원으로 오셔도 될 것 같다. 분위기를 좋게 만들고 리더십도 있다.

포인트를 탁 캐치하는 능력이 있다”는 극찬을 받았다.

MBC ‘무한도전’

양세형 역시 유쾌한 등장부터 차분한 대답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특히 ‘실내화’와 관련된 돌발 질문에 “똑똑똑, 실내화입니다”라는 대답으로 인정 받았다.

이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슨 게임 하는지 궁금하다” “클래시 로얄 아님?”

“뭔가 엄청 웃기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