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딱 ‘한 번’ 대변 볼 수밖에 없었던 희귀병 앓은 남성

지난 20일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1890년 미국에 거주했던 한 남성이

한 달에 한 번 화장실을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 남성은 선천성 거대 결장증(congenital aganglionic megacolon)이라는 희귀 질환을 앓았다.

Google

장운동을 담당하는 장관 신경절 세포가 없어 대변이 항문 쪽으로 이동할 수 없는 질환이다.

극심한 변비 증상을 보인 남성의 배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커져만 갔다.

Mutter Museum

병원을 찾았지만 의료진은 그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전했다.

당시 의료 기술로 수술하기에는 위험 부담이 컸기 때문이다.

20세가 됐을 때 이 남성의 배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커져 한 박물관은 그를 모델로 초대하기도 했다.

그리고 9년 뒤, 남성은 화장실에서 변을 보다가 사망했다.

뮤터 박물관에 전시된 남성의 대장 / Instagram ‘muttermuseum’

그가 사망한 뒤 한 의료진은 남성의 대장을 그의 몸에서 떼어냈다.

그리고 남성의 대장에서 지름 76cm 크기의 대변을 발견했다.

대변의 무게는 18kg으로, 웬만한 어린아이들의 체중과 같았다.

현재 남성의 대장은 미국 펜시베이니아주 뮤터 박물관(Mutter Museum)에 전시돼있다.

한편 남성이 앓던 선천성 거대 결장증 또는 히르슈슈프룽 병(Hirschsprung’s disease)은

오늘날의 의료기술로 치료할 수 있게 됐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