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과 함께’ 시나리오 보자마자 주호민이 망했다고 생각한 이유

최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는 김풍이 뜻밖의 사실을 폭로했다.

앞서 이날 MC들은 주호민 작가의 작품 ‘신과 함께’를 언급했다. 역대 한국영화 2위로 올랐기 때문이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주호민 작가는 “이렇게 잘 될 몰랐다, 원작과 많이 달라진 영화였고,

주된 캐릭터도 없었다”면서 시나리오를 받고 걱정했던 일화를 전했다.

그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든 생각은?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풍 작가는 “대본 읽는 모습 봤다, 그때 그 절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폭로했다.

이말년 작가 역시 “엄청 투덜됐다 망할 것 같다고”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에 주호민 작가 “얼마 후 김용화 감독님을 봤다. 바뀐 이유를 설명해주셨는데 어느 정도 수긍이 갔다.

자신감을 갖고 계셨다”고 생각이 바뀐 이유를 털어놨다.

하지만 김풍 작가는 “수긍하려고 노력을 엄청 많이 했다”고 추가 폭로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한편, ‘신과함께-죄와 벌’의 2편인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이 여름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