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서 전화한 재벌 3세에게 홍진영이 내뱉은 말

홍진영은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조금은 독특한 대시 경험을 털어놨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당시 홍진영은 “재벌남이 욕하는 모습에 반해 구애했다는데 진짜인가?”라는 김구라의 질문에 “어우~ 나 이 얘기 하면 또 전화 올텐데… 아우 나 진짜 말하면 안 되는데”라면서 잠시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어 홍진영은 “모 그룹의 손자분이신데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 그래서 좀 막 대했더니 되게 좋아하더라. 이런 여자는 처음이라며 관심을 갖더라”고 밝혔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또한 “술에 취해 전화한 재벌3세에게 ‘꺼져’라고 타박했는데, 재벌남은 그런 모습을 오히려 좋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돈 따라서 사람 만나면 나중에 일 난다. 남자가 능력이 안 되도 좋으면 난 만난다. 내가 벌면 된다”고 자신의 연애관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홍진영은 또 다른 재벌가 자제와의 인연을 덧붙이기도 했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그는 “진짜 잘 해주던 오빠가 있었다. 알고보니 재계 열손가락 안에 드는 사람이었다. 그 사람은 조금 아깝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진영은 이날 ‘운동선수만 사귄다는 소문이 있다’는 말에 “그건 진짜 아니다”고 적극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어 “사귄 적은 있다. 종목은 축구다”라며 솔직하게 말하자 MC들은 “역시 통쾌하게 말한다”며 웃었다.

이에 홍진영은 “그거는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오니깐 그런 거다”라고 쿨하게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손한나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