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가장 털 많은 17세 태국 소녀… 평생의 짝 만나 결혼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방콕에 거주 중인 수파트라 씨는 얼굴에 난 털을 밀고 남편과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밝게 지내고 있습니다.

나우뉴스

지난 2010년 ‘세계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로 기네스북에 오른 태국 여성 수파트라 사수판(Supatra Sasupan·17)씨가 결혼식을 올리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

수파트라 씨는 온 몸이 털로 뒤덮이는 희귀 질환인 암브라스 증후군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얼굴 전체, 귀, 팔, 등을 비롯한 전신에 털이 길게 자라났습니다. 레이저 제모 치료로도 털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불가능했습니다.

simplestory.co.kr/97

남들과 확연히 다른 외모 탓에 수파트라 씨는 학교에 갈 때마다 ‘늑대인간’, ‘괴물’이라는 놀림을 받았습니다. 다행히도 가족과 친구들이 든든하게 지지해 주고 용기를 불어넣어준 덕에 그는 밝은 성격을 유지한 채 자랄 수 있었습니다.

뉴시스

얼마 전 교제하던 남자친구와 결혼한 수파트라 씨는 SNS에 “남편은 나의 첫사랑이자 평생 사랑”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남편은 털을 밀었을 때나 밀지 않았을 때나 변함없이 나를 사랑하고 지지해 준다”며 깊은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